회원 로그인 창

  • 도서관 홈페이지에서
    로그인 하신 후
    이용해 주세요.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변론을 시작하겠습니다


변론을 시작하겠습니다

정혜진 | 미래의창

출간일
2019-12-20
파일형태
용량
0
지원 기기
PC
대출현황
보유3,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정혜진 변호사는 국선변호인으로 특별형법 조항의 위헌 결정을 받아낸, 예사롭지 않은 법률가다. 그에게는 ‘삶의 효율’을 요구하는 이 시대에 형사 재판의 프리즘을 통해 외면받은 사람들로부터 ‘삶의 자세와 가치’를 길어내는 섬세한 감각과 통찰이 있다. 그 시선을 따라가다 보면 본질에 다가가는 뭉클함이 어느새 마음을 채운다." ?강금실 법무법인 원 대표변호사(전 법무부 장관) 법과 현실 사이에서 변방에 선 이들을 변호한다는 것 국선전담변호사는 형사 재판에서 변호인이 꼭 필요한 사건이지만 스스로 변호인을 구할 수 없는 사람들을 피고인으로 만난다. 형사 법정에 선 피고인은 돈이 없어도 변호인의 도움을 충분히 받을 수 있어야 한다는 헌법의 뜻은 준엄하나 잘못한 개인에 대한 당연한 처벌 그 너머 취약 계층의 변하지 않는 현실은 여전히 가혹하다. 실형을 받은 전력이 있으면 단순 절도도 무기 또는 3년 이상의 징역에 처하도록 한 이른바 ‘장발장법’ 위헌 결정에 주도적 역할을 했던 저자는 아무도 귀 기울이지 않는 이들의 말을 듣고, 그를 둘러싼 가족과 소외된 이웃과 우리 사회의 이야기를 이 책에 담았다.

저자소개

정혜진 국선전담변호사. 대구에서 태어나 경북대학교 영어교육과를 졸업하고 영남일보 기자로 15년 일했다. 법학전문대학원이 개원하던 2009년 강원대학교에서 법 공부를 시작, 졸업 후 서울고등법원 재판연구원을 거쳐 수원지방법원에서 6년째 일하고 있다. 기획 취재를 좋아하던 기자 시절, 신문에 다 담지 못한 이야기를 모아 《태양도시》, 《착한 도시가 지구를 살린다》, 《골목을 걷다》(공저)를 펴냈다. 전 직업의 영향으로 본인을 무엇이든 쓰는 자(記者)로 여기며 법학전문대학원 졸업 무렵 변호사시험 기록형 수험서를 쓰기도 했다. 국선전담변호사로 일하며 피고인이라 불리는 약 2천 명의 이야기를 듣고 이를 법의 언어로 풀어서 말하고 쓰며 변호사의 길을 배워가고 있다.

목차

프롤로그 빙산의 일각에서 본 풍경 1장 그에게도 가족이 있다 - 각자의 시간 - 아이들의 편지 - 당당한 거짓말이 그리워질 때 - 미처 하지 못한 말 - 아버지와 아들 2장 그날 이후 삶이 바뀌었다 - 낙숫물이 바위를 뚫은 기적 - 이러려고 대한민국에 왔나 - 생과 사 - 장발장법, 그 뜻밖의 인연 - 어떤 소나기 3장 재범은 늪과 같아 - 예견된 조우 - 죄는 미워도 미워지지 않는 선수 - 중독의 굴레 - 나도 피해자라고요 4장 변론의 처음과 끝, 소통 - 그들의 변호인 - 뫼비우스의 띠 - 주제넘은 상담 - 좋은 국선, 나쁜 국선 5장 법과 사람 사이 - 무죄가 부끄러울 때 - 일명 자뻑 변론의 종말 - 돈과 국선의 상관관계 - 이웃집 아줌마의 가르침 에필로그 사소하고 조각난 이야기를 넘어 주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