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 도서관 홈페이지에서
    로그인 하신 후
    이용해 주세요.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스핀 잇 (세상을 빠르게 돌리는 자들의 비필)


스핀 잇 (세상을 빠르게 돌리는 자들의 비필)

조성문 | 알투스

출간일
2013-09-11
파일형태
ePub
용량
1 M
지원 기기
PC
대출현황
보유5,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저자소개

성수선 그녀를 조금 아는 사람들은 삼성정밀화학 해외영업 차장으로 기억한다. 그녀를 조금 더 아는 사람들은 독특한 글쓰기 이력을 가진 에세이스트로 기억한다. 《나는 오늘도 유럽 출장 간다》(부키, 2008) 《밑줄 긋는 여자》(웅진윙스, 2009) 두 권의 책을 쓴 작가이자 회사원이다. 그렇다. ‘혼자라는 것은 어느 한군데도 마음 둘 곳이 없다는 뜻‘이다. 그래도 혼자인 내 마음을 붙이게 하는 이름들이 있다. 카프카, 레이먼드 카버, 하루키, 김승옥, 성석제, 김중혁, 김연수……. 역시나 이들이 혼자인 당신의 마음도 붙잡아 줄 것이라 믿는다. 소설이라는 당신만의 방에.

목차

서른세 편의 소설 속에서 나의 이야기와 당신의 이야기를 찾다 / 프롤로그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다면 아무것도 하지 않아도 돼 행복은 느끼고 아끼면 네 곁에 있어줄 거야 세상은 뻔뻔해지는 만큼 만만해지는 것 같아 정말 힘들 땐 모든 것을 다 갖다버릴 장소가 필요해 그때 그렇게 안 했더라면, 하는 생각만 안 하고 살기 혼자 술 마시기 편한 단골집 하나는 만들어뒀니? 미련을 책임감이라고 착각하고 있지는 않니? 혼자라도 ‘하우스’가 아닌 ‘홈’에 살기를 쓰레기 분리수거를 같이 할 사람을 만나고 싶지 않니? 슬럼프는 네 배터리가 10퍼센트 미만이라는 경고 메시지야 사실은 남들도 다 구질구질하게 살고 있어 혼자인 네가 아플 땐 잠시 쉬어가라는 뜻이야 맛집 찾아가 줄 서 있어봐, 기운을 되찾을 거야 꼭 이유가 있어야 하니? 그냥 재밌으면 해 우리는 쿨하게 이별하지만 늘 그 사람 언저리에서 서성이지 누군가를 사랑했다는 건 그때의 나 자신을 사랑했다는 거야 지금 그 정도면 괜찮아, 잘하고 있어, 불안해하지 마 다 아는 줄 알지만, 사람들은 그저 서로를 짐작할 뿐이야 그 사람, 로프로 서로 묶고 함께 빙벽을 오를 사람일까? 누구나 생각지도 못하게 엉망이 되어버리는 순간들이 있어 순정을 바친다는 건 꼭 사랑에 속한 말은 아닐 거야 찌개도 국도 아니고 사랑인데, 어떻게 간만 보고 있니? 외롭고 싶은 사람처럼 늘 그렇게 웅크리고 있지 마 내가 다 차지할 수 없다는 생각이 협상의 시작이야 오랜만에 걸려온 전화엔 상처받지 않는 게 좋아 아닌 걸 아니라고 말하지 못할 때 외롭지 않니? 다 잘될 거야, 라는 엉터리 같은 믿음부터 버리자고 네가 지금 얼마나 유리한 입장인지 한번 생각해봐 너를 웃게 하는 사람이 제일 멋진 사람이야 네 안에 은교도 있고, 노시인도 있어, 그게 인생인걸 내 옆에도 네 옆에도 하루키가 있어서 다행이야 못 이룬 꿈이 있으니 카프카도 우리 편이야 매일매일이 차라리 만우절이었으면 하는 날들이 있어 _혼자인 나와 함께한 소설들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